김민곤교수 연구과제 산학연바이오연구사업 최초로 선정
WRITER admin DATE 2017-01-03
최근수정일 2017-01-03, IP 115.95*******

  

 

GIST, 교과부 <산학연연구법인사업> 선정

- 광주과기원 고등광기술연구소 김민곤교수연구팀

- (주)인포피아,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등 산학연 3개 기관 참여

- 신체변화 고감도 바이오센서 연구 수행

 

 

□ 광주과학기술원(GIST, 총장 선우중호) 고등광기술연구소(APRI,소장 이인원) 김민곤교수팀이 교육과학기술부과 지원하는 <산학연연구법인사업> 대상자로 선정되었다.

 

□ 김교수팀은 혈액을 바이오센서에 갖다 대면, 10분 이내에 4종 이상의 성분을 분석하여 심근경색, 암 등의 질병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신속히 질병치료를 할 수 있도록 하는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 연구방법 및 절차 : 혈액을 POC바이오센서에 주입하면, 혈액성분을 분석하여 그 데이터를 보여주게 되는데, 이 자료를 보고 혈액 속에 심근경색 등의 질병인자가 있는지 판별함으로써 질병치료를 앞당길 수 있게 된다. <POC(point-of-care) 바이오센서 : 응급실과 같은 의료현장에서 신속하게 질병유무를 진단할 수 있는 소형 측정기기>

 

○ 본 연구과제에는 광주과학기술원이 주관하고,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공동 연구하며, 산업체는 (주)인포피아가 참여한다.

 

○ 김민곤교수는 “이 사업을 통해 국내 바이오센서 진단을 통한 질병 진단 기술을 앞당겨 생명공학 분야의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하고, “실험실 수준을 벗어나서 산업체와의 협력에 의한 사업화를 통해 제조시설을 갖추고 본격적인 생산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현재 이 분야 국내 및 선진국의 연구수준 : Roche, Abott 등에서 상용화 하였으나 측정 감도, 시간, 시료양, 다중측정 등 문제점 개선이 필요함

○ 세계시장규모 : 연간 5조원

○ 기대 효과 : 매출목표 2,000억/년, 고용효과 200명,

광주지역 바이오진단 사업 활성화

 

□ 교과부 <산학연바이오연구사업>의 목적은 이번 사업은 대학이 개발한 기술이 사업화되지 못하고 사장되는 단계인 "데스 밸리(valley of death·죽음의 계곡)"를 극복하기 위해 도입됐다. 이번 과제 공모에는 총 42명이 제안서를 재출하였으며, 이중10개를 대상으로 3개월간의 전문가 평가작업을 거쳐 최종 2개 과제가 확정됐다. 김민곤교수는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최대 5년간 매년 5억원씩 총 25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된다.

 

 

관련 인터넷 사이트

- 한국대학신문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109066

- 디지털타임즈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2041002011557650010

- 머니투데이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2040909542137297&outlink=1